2009. 4. 15. 10:43

우리는 타인의 시선에서 무엇보다 먼저 우리 자신의 상을 찾는다.

처음에는 부모의 시선에서, 그 다음에는 친구들의 시선에서 우리 자신의 모습을 찾는다.
그러다가 우리는 자신의 참모습을 비춰 줄 하나 뿐인 거울을 찾아 나선다.
다시 말하면, 사랑을 찾기 시작한다는 것이다.

누구를 만나 첫눈에 반하는 것은 알고 보면 <좋은 거울>의 발견을 의미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 자신의 만족스러운 상을 비춰주는 거울을 찾아냈을 때 흔히 첫눈에 반했다고 말한다는 것이다. 그럴 때 우리는 상대의 시선을 보면서 우리 자신을 사랑하려고 노력한다.
평행한 두 거울이 서로에게 기분 좋은 상을 비춰 주는 마법의 시간이 펼쳐지는 것이다.
그것은 거울 두 개를 마주 보게 놓은 거울 속에 거울이 비치면서 같은 이미지가 무수히 생겨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그렇듯이 <좋은 거울>을 찾아내면 우리는 다수의 존재로 바뀌고 우리에게 무한한 지평이 열린다. 그럴 때 우리는 우리 자신이 아주 강하고 영원하다고 느낀다.

하지만 두 거울은 고정되어 있는 존재가 아니라 움직이는 존재다.
두 연인은 자라고 성숙하고 진보한다.

그들은 처음에 서로 마주 보고 있었다. 하지만 얼마 동안 서로 나란한 길을 따라 나아간다 해도, 두 사람이 반드시 똑같은 속도로 가는 것은 아니다. 게다가 나아가는 방향이 달라질 수도 있다. 또한 두 사람이 상대의 시선에서 언제나 똑같은 자신의 상을 찾는 것도 아니다.
그러다 보면 결별이 찾아온다.
나를 비춰 주던 거울이 내 앞에서 사라지는 순간이 오는 것이다.
그건 사랑 이야기의 종말일 뿐만 아니라 자신의 상을 잃는 것이기도 하다. 그럴 때 우리는 상대의 시선에서 자신의 모습을 보지 못한다. 내가 누구인지 모르게 되는 것이다.




------------------------------------------------------------------------------------


나 역시 상을 찾아 헤매이고 있는 걸까?

이 부분을 읽으면 읽을 수록 그렇구나... 싶다...

<좋은 거울> ....

나는 과연... 누군가의 좋은 거울이였을까?
나는 과연... 언젠가 누군가를 좋은 거울로 만날 수 있을까?

이 글을 읽다 보니...
어쩜 우린 영원한 거울을 만날 수는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그래도 우리는 항상 좋은 거울을 찾기 위해 헤매겠지?

조금은 희망을 가져 본다....
언젠가 나에게도 좋은 거울이 나타나리란 ....



- feliz dia -



'마음 속 한 구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았더라면 p 270 - 랍비의 말 中  (2) 2009.08.05
신1 p148 - 거울  (0) 2009.04.15
Posted by Feliz día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