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편지 中'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7.01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가장 잘 안다
  2. 2009.04.24 사랑하다 헤어질 때
  3. 2009.04.23 잠들기 전에
  4. 2009.04.23 끊고 맺음이 분명한 사람
2009. 7. 1. 09:43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가장 잘 안다


사랑하는 것과
알게 되는 것은 거의 같은 것이다.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가장 잘 안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 헤르만 헤세의《헤세의 사랑》중에서 -



------------------------------------------------------------------------------------

사랑하는 것이 그 사람을 알게 되는 것과 같을까?(물론 거의라는 말은 있지만....)
그 말에 나는 처음에 의문을 가졌다...
사랑 = 알게 되는 것이라면...
서로간에 제대로 알지 못하고 이해하지 못해 헤어지는 일을 없을 것 같아서....

의문에 의문을 반복하며 ... 생각을 마친 끝에..
나는 어쩜 이 말이 맞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한 사람을 사랑하게 되면 그 사람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그를 또는 그녀를 지켜보고, 보통 곁을 떠나지 않고 많은 시간을 함께 한다.
그렇다면 당연히 사랑이 커지는 만큼 한사람을 알아가는 것이 커지겠지...
『사랑 = 앎』이라고 할 수 없겠지만... 분명 반비례가 아닌 비례하는 것은 맞을 테니 말이다.

비례하는 것이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이라고 하지 않고, "거의 같은 것이다"라고 한 까닭을 생각해 보면...
우리가 알고 있다고 해서 모든 것을 이해하는 것을 아니듯이...
사랑하여 그 사람을 알게 되었다고 해서 그를 또는 그녀를 모두 이해할 수 있는 것는 아닌 탓이 아닐까....

간만에 글을 쓰는 오늘..... 횡설수설 글이 꼬인다..
항상 사랑이라는 위대하지만... 잔인한 단어 앞에서는 나의 생각도 꼬여버리나 보다....

장마를 맞이하며... 올 여름은 흐리지 않고.. 밝기를 기도하며...




-violetthimmel-

'아침의 편지 中'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가장 잘 안다  (0) 2009.07.01
사랑하다 헤어질 때  (0) 2009.04.24
잠들기 전에  (0) 2009.04.23
끊고 맺음이 분명한 사람  (0) 2009.04.23
Posted by Feliz día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4. 24. 15:01
사랑하다 헤어질 때


사랑하다 보면 헤어질 때가 있다.
그럴 때, 미안하다는 말 대신 고맙다고 말하자.
사랑하게 해줘서 고맙다고. 사랑받을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했다고. 살면서 당신을 만난 것이
가장 좋았다고. 그래서 너무나 고맙다고,
그렇게 이별의 인사를 하자.
헤어짐은 끝이 아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 길이 다시 시작되고,
사랑이 끝나는 곳에서 사랑은
다시 시작된다.


- 권소연의《사랑은 한 줄의 고백으로 온다》중에서 -




------------------------------------------------------------------------------------


사랑하다 헤어질 때 미안하다는 말 대신.. 고맙다는 말을 하는 것은 참 쉽지 않은 거 같다...
고마웠던 일도 많이 생각나지만.... 좀더 잘 해주지 못한 점이 더 많이 생각나는 까닭일테다....

좋지 않았던 일이 있었다 하더라도...
왠지 다시 못 볼 사람이란 생각에....그런 것 마저 다 좀 더 이해해주지 못한 내가 부끄럽게 느껴지고...
한없이 미안해지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는 탓이리라...
내가 이상한 것일까....

헤어짐은 끝이 아니다...  언젠가는 다시 만나겠지....
그러니깐..... 더 미안해져도... 더 고마워해야 한다....
다음에 만났을 때... 자신에게 미안해 했던 사람을 만나는 것보다 고마워했던 사람을 만나는 것이..
더... 마음이 나을 테니깐....


그래서.. 난... 한없이.... 한없이 고맙다...






- 2009. 04. 24 Feliz dia -




'아침의 편지 中'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가장 잘 안다  (0) 2009.07.01
사랑하다 헤어질 때  (0) 2009.04.24
잠들기 전에  (0) 2009.04.23
끊고 맺음이 분명한 사람  (0) 2009.04.23
Posted by Feliz día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4. 23. 16:22
잠들기 전에


정신의학자들은
자신이 꾸고 싶은 꿈을 꾸는 일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방법은 간단하다.
잠들기 전에 그날 있었던 일을 적어 두는 등
문제나 걱정거리를 세밀하게 생각해 놓는다.
그런 뒤 꿈에 이런 문제들에 대해 응답이
나타나게 해달라고 기도한다.


- 셰퍼드 코미나스의《치유의 글쓰기》중에서 -



------------------------------------------------------------------------------------


정말... 내가 꾸고 싶은 꿈을 꿀 수 있을까?
그럼... 다시금 우리가 제자리로 돌아가 있는 것을 생각하고 또 생각하면...
그 때의 모습을 꿈으로 꿀 수 있다는 것일까?

해답을 원하지는 않는다... 해답이 없을 테니...
상대도... 나도 그 해답을 알지 못하니....
사실... 어떤 해답이 나올지 겁이 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후....

암튼.... 나는 지금 내가 원하는 꿈을 한번이라도 꿔 보고 싶다...
오늘 밤에 도전해 보리라....




- 2009. 04. 23 Feliz dia -

'아침의 편지 中'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가장 잘 안다  (0) 2009.07.01
사랑하다 헤어질 때  (0) 2009.04.24
잠들기 전에  (0) 2009.04.23
끊고 맺음이 분명한 사람  (0) 2009.04.23
Posted by Feliz día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4. 23. 16:06
끊고 맺음이 분명한 사람


끊고 맺음이 분명한 사람은
바쁜 것처럼 보여도 마음속으로는 항상 여유가 있다.
우물쭈물 결단을 내리지 못하는 사람은
한가한 것처럼 보여도 마음속으로는 항상 바쁘다.
일에 직면하여 마구 소란을 피우거나
평소에 걱정만 하고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공연히 괴로움만 더해질 뿐이다.


- 윤문원의《지혜와 평정》중에서 -


-----------------------------------------------------------------------------------

나는 우물쭈물 결단을 잘 내리지 못한다...
결단을 내리고도 이럴까 저럴까 항상 고민을 또 하는.... 우유부단한...

타인의 부탁을 우유부단한 성격 탓에 다 받아주다보니....
어느새 내 일보다 남의 일이 더 주가 될 때가 많아지는 것도 이 탓이겠지...

오늘 정말 큰 맘 먹고 웃으면서 거절을 해 보았다...
끊는 것을 잘 못하는 나로서는 정말이지 큰 일이였다....
맘 한켠이 여전히 불편하지만... 계속 머리 속이 불편하지만...
사실 나의 일을 제쳐두고 다른 것을 하는 것이 더 이상한 것이 아니랴...
괜히 우유부단하니... 할까 말까 고민하여 상대까지 정신없게 하느니... 과감하게... No.....

분명히 나의 일도 할 수 있었고... 시간도 여유가 생겼다...
다행히 상대방도 별로 기분이 상하지는 않은 눈친데...
흠... 그래도 이상한 성격 탓인지.. 좀 마음이 불편은 하다...

하지만... 내가 모든 일을 짊어지고 갈 수 있는 것은 아니니.....
괜한 욕심은 이제 그만 부리고....
나도 오늘부터 맺고 끊음을 확실히 할 수 있는 내가 되어야 겠다는.....

후.... 힘들게 하루도 지나간다... 휘리릭~~~~






- 2009. 04. 23 Feliz dia -



'아침의 편지 中'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가장 잘 안다  (0) 2009.07.01
사랑하다 헤어질 때  (0) 2009.04.24
잠들기 전에  (0) 2009.04.23
끊고 맺음이 분명한 사람  (0) 2009.04.23
Posted by Feliz día

댓글을 달아 주세요